황교안, 쇄신론 불붙자 "당간판 내릴수도"
박근혜 탄핵 책임 묻지 않기로…유민봉 불출마 선언 등 쇄신요구 여전
입력 : 2019-11-06 17:18:42 수정 : 2019-11-06 17:29:1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논란 이후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쇄신 요구가 잇따르자 황교안 대표가 그 타계책으로 '보수통합론'을 내세웠다. "당 간판을 내릴 수도 있다"며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보수통합은 늘 해왔던 주장이라는 점에서 위기 모면용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유민봉 의원은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6월 페이스북에서 밝힌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이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밝힌다"며 "빈자리는 국민들이 채워주실 것으로 확신하니, 우리 당에 빈 틈새라도 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는 지지층에 안주하지 말고 중도개혁층의 마음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쇄신과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이 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당내에선 최근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논란으로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리면서 쇄신 요구가 분출하고 있다. 김태흠 의원도 전날 '영남 중진 퇴진론'을 주장하며 쇄신론에 힘을 실었다. 김 의원은 "영남권과 서울 강남 3구 등을 지역구로 한 3선 이상 의원들은 용퇴하든지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야 한다"며 "그러한 용기가 없다면 스스로 용퇴의 길을 선택하시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중진 퇴진론'에 대한 반발도 나타나고 있다. 김정훈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당내에서 '특정 지역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은 불출마하거나 험지로 가야 한다'는 말이 나왔는데, 감정 생기게 누가 '나가라 말라' 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황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가 열려 쇄신 요구에 대한 중진 의원들의 입장 표명이 이뤄질지 주목됐지만, 최근 당내 현안과 관련해선 한 마디도 거론하지 않았다. 오히려 정미경 최고위원은 박찬주 전 대장을 두둔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런 상황에서 황 대표는 "당 간판을 내릴 수도 있다"며 '보수 대통합' 깃발을 들어 총선 정국을 돌파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든 자유 우파 뜻있는 분들과 함께 할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며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와도 직·간접적 소통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통합의 최대 걸림돌로 꼽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은 따지지 않겠다는 입장도 시사했다.
 
하지만 이날 구체적인 인적쇄신 방안은 내놓지 않았다. 한국당 초선 의원들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총선기획단 인적구성의 문제점 등 당 쇄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