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내 최초 UNDRR 롤모델 도시 인증 도전
유엔재해위험경감사무국에 신청서 제출...인천경제자유구역 ‘재난 관리 스마트 시스템’ 구축
입력 : 2019-11-06 12:28:22 수정 : 2019-11-06 12:28:2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국내 첫 유엔재해위험경감사무국(UNDRR) 롤모델 도시 인증을 위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인천시는 6일 유엔재해위험경감사무국에 관련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유엔재해위험경감사무국 롤모델 도시 인증은 도시복원력(MCR) 캠페인 가입 도시 중에서 선정한다. 도시복원력 캠페인은 도시 스스로 기후 변화와 재난에 강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만들기를 촉구하는 유엔 운동이다. 인천시는 지난 2013년 MCR 캠페인에 참여한 바 있다.
 
롤모델 도시 인증은 재해 위험 경감과 복원력에서 혁신적, 창조적, 포괄적, 효율적인 조치를 실현한 도시에 대해 타 도시의 모범이 됨을 유엔재해위험경감사무국 본부가 국제적으로 인증하는 것이다. 전세계 26개국, 47개 도시가 인증을 받았지만 국내에는 아직까지 인증 받은 도시가 없다. 
 
인천시는 유엔재해위험경감사무국 롤모델 도시로 인증을 받으면 ‘재난에 강한 도시 만들기’ 캠페인 보고서와 홍보자료에 소개되는 등 국제적으로 인천의 브랜드 가치가 매우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유엔재해위험경감사무국과 연계해 국가, 지역 및 세계적인 국제회의나 세미나 등을 통해 지방의 재난 위험 경감과 복원력 향상을 위해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에 나가야 한다.
 
롤모델 도시 인증을 받기 위해 인천시는 송도·영종·청라 등 인천경제자유구역을 ‘기후변화, 재해에 강한 도시’로 만들고 있다. 도시건설 초기 설계 단계부터 ‘재난 관리 스마트 시스템’을 구축해 이를 재난 위험 관리 정책과 거버넌스 운영에 활용하고 있다.
 
인천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을 통해 지금까지 축적된 스마트 도시 노하우가 향후 인천이 방재안전 도시로 성장하는 큰 밑거름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유엔재해위험경감사무국 롤모델 도시 인증을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지속 가능한 재난 복원력을 갖춘 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인천시의 비전과 노력을 깊이 인지해 달라”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이 6일 송도 G타워에서 열린 'UNDRR 롤모델 도시 인증 신청서 전달식'에서 산자야 바티야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 소장과 전달식을 가지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이 6일 송도 G타워에서 열린 'UNDRR 롤모델 도시 인증 신청서 전달식'에서 산자야 바티야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국 소장과 전달식을 가지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6일 송도 G타워에서 열린 'UNDRR 롤모델 도시 인증 신청서 전달식 및 캄팔라시티 방인'에서 사라 카니케 세바갈라 부시장과 양 도시간 우호관계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