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쓰레기 감량해야” 시민정책 네트워크, 인천 현안에 한 목소리
시민정책 네트워크 대표회의 지난 1일 열려...5개 공동 의제 실천 사항 논의
입력 : 2019-11-04 14:48:02 수정 : 2019-11-04 14:48:0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 시민정책 네트워크가 생활 쓰레기 배출 문제 등 관내 현안에 대해 한 목소리를 냈다. 인천시는 지난 1일 인재개발원에서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정책 네트워크 대표회의’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인천의 27개 시민사회 직능단체와 시의회, 인천시가 함께 참여해 있다. 특히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는 전국 최초의 자발적이고 수평적인 범시민 소통 채널로, 인천의 현안에 대해 공동 의제를 함께 발굴하고 공감대 형성을 해 나가고 있다.
 
이번 대표회의에서는 지난 7월 수돗물 사태 이후 수질 안정화 진행 상황과 향후 계획을 확인하고, 인천시 이미지 개선 등을 위한 시민 사회 단체의 역할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시민정책네트워크가 추진해 온 5개 공동 의제인 △공항경제권 살리기 △바다 되찾기 △사법주권 찾기 △경제선순환 구조 구축 △도시균형발전 실현 추진 현황을 점검해 크고 작은 성과를 바탕으로 신규 공동 의제와 실천 과제를 채택했다.
 
신규 공동 의제는 최근 인구 증가로 인해 늘어나고 있는 생활 쓰레기 배출량을 감량하기 위해 ‘생활쓰레기 감량 운동’을 채택했다. 이와 함께 인천 경제 선순환 구조 구축의 공동 의제 추진을 위해 ‘인천 사랑 전자 상품권의 지속가능한 활용 방안’과 ‘건설 사업의 역외 소득 유출 문제 해결’을 위한 실천 과제 검토를 주문했다.
 
아울러 다양한 의제 발굴과 시민정책 활성화를 위해 인천환경운동연합과 인천시 사회복지사협회를 신규 참여 단체로 확대 구성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리가 함께 가면 길이 된다’는 말이 있듯 시민사회단체와 시의회, 그리고 인천시가 함께 고민하고 걸어갈 때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으로 가는 길이 될 것”이라며 “시민정책 네트워크가 그 중심에 서 달라”고 요청했다.
 
시민정책 네트워크 관계자는 “인천의 현안과 공동 의제를 실현하고자 지방 분권적 시각의 대정부 활동 및 시민 체감형 정책 마련을 위해 새로운 의제를 발굴하는 등의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정책 네트워크 대표회의’가 지난 1일 인천 인재개발원에서 열렸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