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최고 광대 다룬 '웹판소리'…유튜브 최초 업로드
서울문화재단, '달문, 한없이 좋은 사람' 8일 올려
입력 : 2019-11-05 14:03:37 수정 : 2019-11-05 14:03:3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유튜브 열풍으로 웹드라마가 유행하는 가운데, '웹판소리'도 최초로 선보여진다.
 
서울시 산하 서울문화재단은 판소리·문학·시각예술을 결합한 웹판소리 '달문, 한없이 좋은 사람'(이하 ‘달문’)을 오는 8일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 '스팍TV'에 올린다고 5일 밝혔다.
 
달문은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과 영화 ‘조선명탐정’의 원작자로 알려진 김탁환 작가가 지난해 출간한 역사소설 '이토록 고고한 연예'를 판소리와 영상기법으로 구현한 작품이다. 웹판소리 주인공은 조선 영조 시기 활동했던 최고의 광대 달문이다. 의로운 인품과 뛰어난 춤 실력 등을 지녔으며 청계천 수표교, 동대문시장, 창덕궁, 마포나루 등 서울 도처에서 활동해 민초의 사랑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소개 영상을 시작으로 이번달 동안 일주일에 한번꼴로 에피소드 1개가 업로드된다. 달문과 조선 최고의 기생 ‘운심’의 검무가 급박하게 진행되고, 민란에 연루돼 왕의 심문을 받아 귀양가는 장면이 나온다.
 
김효찬 그림작가는 "일본 애니메이션은 (전통 캐릭터가) 너무 고증 잘되서 재탕 삼탕으로 신선하게 활용하지만, 우리 옛 문화는 일제 침략과 근대화 거치며 다 닳아없어지고 흐지부지돼 안타까웠다"며 "달문이라는 흩어져가는 인물을 재생산하는 게 너무 기뻤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는 "앞으로 멀티채널 네트워크(MCN)를 통해 나갈 거고, 영문작업 완성되면 어떤 반향이 일어날지 궁금하다"며 " 이게 끝이 아니라, 작업이 계속 진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으로는 단순히 유튜브 업로드에 그치는 게 아니라 컨텐츠 활용을 더 확장하자는 구상도 나왔다. 김탁환 작가는 프랑스 노틀탐 성당에는 각 방마다 "'노틀담의 꼽추' 소설 장면을 설명해놓았더라"며 "수포교에서 공연하는 등 서울 전체를 스토리 가득한 곳으로 만들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서울문화재단은 이번 사업이 장르 사이 경계를 허물고, 전통연희와 산대놀이 등 한국 문화를 세계로 알릴 새로운 시도라고 설명했다. 또, 예술가에 대한 금전적인 지원과 공간 지원에 더해, 판로까지 도와주는 예술지원사업 모델 도입으로 문화예술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리꾼 최용석씨가 5일 오후 '달문: 한없이 좋은 사람' 프레스 시연회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