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활 일자리 확대…사회적 경제 활성화 모색
자활 사업 태스크포스 구성...저소득층 생활 안정에 방점
입력 : 2019-10-31 14:39:06 수정 : 2019-10-31 14:39:06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사회 저소득 계층의 생활 안정과 빈곤 해소를 위해 자활 사업 전개에 박차를 가한다. 인천시는 31일 자활 사업 유관기관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최근의 경기 둔화와 고용 불안정 등 저소득층 소득 분배 악화로 취약 계층의 빈곤 노출 위험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인천시는 지난 8월5일 저소득층의 생활 안정과 자활 증진을 위해 자활증진과를 신설한 바 있다. 이번 태스크포스를 통해 자활 일자리 확충, 인천형 자활 사업 개발, 자활 사업에 대한 시민의 인식 제고 등 자활 사업 현안 해결 방안 및 장기적인 인천 자활 사업 활성화를 위한 로드맵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태스크포스는 인천 자활 사업 담당기관인 인천시, 인천광역자활센터, 인천지역자활센터협회 외에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인천사회적경제센터 관계자 및 대학교수 등 8인이 참여했다. 이들은 10월31일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제1차 회의를 갖고, 인천 자활 사업의 현황을 진단하고 향후 태스크포스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자활사업은 근로 능력이 있는 생계 수급자 등 저소득층이 스스로 자활할 수 있도록 자활능력 배양, 기능 습득 지원 및 근로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저소득층 주거 개선과 공공시설 청소 및 시설 관리 등 시장성이 약해 민간업체가 참여하기 곤란하지만 공익성이 강한 분야에서 자활 근로 사업이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인천시에는 9월말 기준 2600여명의 자활 근로자가 청소, 세탁, 택배, 카페, 복지도우미, 저소득층 집수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권오훈 인천시 자활증진과장은 “자활 사업의 관계기관 및 전문가의 의견을 모아, 수급자 등 저소득층의 생활 안정과 자활 증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역 여건에 맞고 사회적으로도 유익한 질 좋은 자활 일자리를 확충하고 장기적인 인천 자활 사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6월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9 자활한마당'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