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영업이익률 0.7%…방어 급급한 현대제철(종합)
건설시황 둔화·원자재 가격 인상·현대차 중국사업 부진 여파로 영업이익 66.6% 급락
경영진 "후판·강판 가격 협상 마무리…글로벌 대체수요 모색 중"
입력 : 2019-10-29 16:37:40 수정 : 2019-10-29 16:37:40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현대제철이 올해 3분기 영업이익 급락으로 '방어'에 급급한 모양새다. 29일 공시한 올해 3분기 연결기준 경영실적에 따르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6.6% 감소한 341억원, 매출액은 3.6% 줄어든 5조473억원이었다. 영업이익률은 0.7%로, 작년 3분기보다 1.2%포인트 떨어졌다.
 
판재류 부문에서 원자재인 철광석 가격이 연초 대비 20% 이상 상승했음에도 자동차 강판과 조선용 후판 등 주요 제품 가격에 반영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건설시황 둔화로 봉형강 부문에서도 철근·형강 판매가 감소하고 단가도 하락해 매출액과 손익 부진이 심화했다.중국발 현대·기아자동차 사업 부진도 한몫했다. 180만대까지 가던 최고 생산량이 올해 100만대 초반으로 줄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이날 실적 발표 후 진행한 컨퍼런스 콜에서 후판 등 가격 협상과 관련해 “후판 가격은 당초 요구했던 8만원에서 양보하는 수준으로 마무리 단계”라며 “자동차도 원료가격 인상 요구를 하는 상태에서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설명했다. 봉형강 부문은 “작년 3분기보단 개선된 측면이 있어 연간누계로 보면 크게 나빠진 건 아니다”라고 평했다. 중국사업 부진과 관련해선 “글로벌 대체 수요를 모색 중”이라고 방어했다. 
 
자료/현대제철
 
그러나 4분기 전망도 밝지만은 않다. 전반적인 건축시황 둔화와 현대차 중국사업 부진 등 수익성 악화 요인은 지속할 전망이다. 제품 가격 역시 원자재 가격 하락보다 빠르게 떨어질 우려도 있다. 
 
이에 원가절감과 기술마케팅, 동남아·중남미 신규고객 발굴 등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3분기에도 조업능력 강화, 설비효율 향상, 경상예산 긴축운영 등오르 1457억원을 절감했다. 글로벌 자동차강판 누적 판매량은 52만3000톤을 달성해 작년 46만3000톤보다 13% 늘었다. H형강 신규 규격 55종 출시에 이은 연구개발과 현대자동차그룹의 수소전기차 중장기 생산계획에 발맞춘 공장 증설 등 생산 확대 계획도 있다.
 
경영진은 수익 악화로 이어진 전반적인 수요 부진에 대해 “올 4분기, 내년 1분기를 전체적인 저점으로 보고 있다”면서 “해외 각국의 내년 대선으로 인한 경기부양 기대치 등으로 늦어도 내년 2분기 말이나 하반기쯤 되면 경기 호전 좋은 소식 들릴 기대를 갖고 있다”고 전망했다.
 
현대제철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6.6% 급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모습.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