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분기 영업이익 3803억… 전년비 37% 감소(상보)
매출 7조3473억원·순이익 1372억원 기록
입력 : 2019-10-25 09:49:14 수정 : 2019-10-25 09:49:14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LG화학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잠정 영업이익이 3803억원으로 작년 3분기 대비 36.9%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다만 전분기보단 42.2% 증가했다.
 
3분기 매출은 7조3473억원, 순이익은 137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각각 1.6% 증가했고, 60.4% 급감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2.4%, 63.7% 늘었다. 
 
자료/LG화학
 
LG화학은 “석유화학부문은 주요 제품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재료 가격을 뺀 수치) 축소로 수익성이 감소했으나 전지부문 흑자전환, 첨단소재 및 생명과학부문 수익성 증가 등 전사 전체적으로 전분기 대비 고른 실적 개선을 달성했다”며 “4분기에는 석유화학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로 수익성 개선과 자동차전지 출하 증가에 따른 매출 성장 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자료/LG화학
 
사업부문별로 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3조9648억원, 영업이익 3212억원을 기록했다. 수요 부진에 따른 주요 제품 스프레드 축소로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4분기는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가 현 수준으로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나, 추가 하락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내다봤다. 고부가 제품 매출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2조 2102억원, 영업이익 712억원을 냈다. 소형 IT전지 출하 확대와 전기차 신모델향 자동차전지 출하 본격화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4분기는 유럽 고객사 중심으로 자동차전지 출하 확대가 예상되지만, 소형전지는 계절적 비수기 도래로 인한 수요 둔화로 출하가 줄어든다고 예상했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 2179억원, 영업이익 328억원을 달성했다. IT소재 성수기 도래 및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매출 비중 확대로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소폭 개선됐다. 4분기는 자동차소재 및 양극재 출하 증가로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659억원, 영업이익 161억원을 기록했으며,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937억원, 영업손실 111억원을 냈다. 

충북 오창 과학산업단지에 위치한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공장 모습.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