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수전…애경, 스톤브릿지캐피탈 손잡았다
입력 : 2019-10-21 16:22:15 수정 : 2019-10-21 16:22:1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애경그룹이 재무적투자자(FI) 스톤브릿지캐피탈의 손을 잡고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애경그룹과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에 앞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본입찰은 오는 11월 7일 예정이다.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제주항공 경영 노하우를 가진 애경그룹과의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국내 항공 산업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최고의 조합이라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애경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FI 스톤브릿지캐피탈의 손을 잡았다. 사진/제주항공
 
애경그룹도 다수의 FI와 협의 후 과거 협업 경험이 있는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잡기로 했다. 스톤브릿지캐피탈은 2017년 애경산업 지분 10%에 투자한 바 있다.
 
스톤브릿지캐피탈 관계자는 "치열한 국내외 경쟁 환경에서도 애경그룹은 회사 설립 14년 만에 제주항공을 국내 1등 LCC로 키웠다"며 "아시아나를 조기에 정상화하고 국내 항공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로 판단했다"고 애경그룹과의 협업 이유를 밝혔다.
 
연내 매각을 추진 중인 아시아나항공의 본사. 사진/뉴시스
 
애경그룹은 전세계 항공사 인수합병(M&A) 사례 중 항공사 운영 경험이 없는 회사가 항공사를 인수한 전례가 없으며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과 아시아나항공의 M&A는 세계적인 트렌드와도 맞다는 입장이다.
 
애경그룹 관계자는 "(아시아나와 애경 M&A는) 각 항공사가 갖고 있는 현재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우리나라 항공 산업을 재편하고, 나아가 국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며 "이번 인수를 통해 국내 항공 산업에 대한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사진/아시아나항공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