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과기정통부 "유료방송 M&A 속 알뜰폰 경쟁력 유지방안 검토"
입력 : 2019-10-18 12:05:47 수정 : 2019-10-18 17:29:05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유료방송 인수합병(M&A)이 추진되는 가운데 알뜰폰이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과기정통부 종합감사에서 "알뜰폰 문제는 인지하고 있고 그런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도 알뜰폰에 대해 지원할 뜻을 보였다. 민 차관은 "KB국민은행이 규제 샌드박스로 알뜰폰 사업을 하게 됐고 비슷한 사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알뜰폰 산업을 잘 지켜야 이동통신사들도 혁신을 이어갈 것이므로 양 주체가 건강하게 경쟁하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목표"라고 말했다. 
 
18일 국회에서 과방위의 과기정통부 종합감사가 열렸다. 사진/박현준 기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정부의 알뜰폰 경쟁력 지원 방안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부의 도매대가 인하와 5G 요금제 지원은 알뜰폰 자체의 경쟁력을 높인다기보다 현재 상황을 근근이 유지하는 방안"이라며 "KB국민은행이 알뜰폰 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산업계에 좋은 신호인데 이런 것을 유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도 알뜰폰 업계 1위 CJ헬로가 LG유플러스로 인수될 경우 알뜰폰 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