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콘텐츠·솔루션 중국 차이나텔레콤에 수출
CEO 직속 5G 해외 사업 전담 조직 첫 성과
3.2억명 대상 5G 서비스 제공
입력 : 2019-10-18 10:31:36 수정 : 2019-10-18 10:31:36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가 중국 차이나텔레콤에 5세대(5G) 통신 관련 콘텐츠와 솔루션을 수출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직속으로 5G 콘텐츠 및 솔루션의 해외 사업을 위한 전담 조직 출범 후 이룬 첫 성과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7일 중국 북경 차이나텔레콤 본사에서 전략적 제휴를 맺고, 우선 LG유플러스의 5G 콘텐츠와 솔루션을 제공하고, 5G를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전방위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차이나텔레콤은 지난해 기준 연간 매출액이 약 650억달러(약 77조원)에 달하는 중국의 유무선 통신회사다. 이동전화 가입자만 3억2000만명이 넘는다. 차이나텔레콤은 현재 Hello 5G 계획을 통해 북경, 상해 등 중점 도시를 중심으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 차이나텔레콤 본사에서 양사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과 커루이원 차이나텔레콤 동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번 협력을 통해 LG유플러스는 U+5G를 통해 서비스 중인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콘텐츠 제공은 물론 신규 AR·VR 콘텐츠의 공동 제작 및 투자를 추진한다. VR 라이브 방송·멀티뷰·타임슬라이스 등 5G 서비스 솔루션과 기술 분야도 협력한다. 5G B2B를 비롯해 클라우드 게임, 데이터 로밍, 사물인터넷(IoT), 디지털 가입자 식별 모듈(eSIM) 플랫폼 등 분야에서도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LG유플러스는 VR 콘텐츠와 VR Live 솔루션을 제공한다. VR 콘텐츠는 현재 국내 U+5G 고객들에게 제공 중인 K-POP 댄스, 스타 데이트 등이다. VR Live 역시 U+5G 고객들에게 서비스 중인 3D VR 생방송을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3D 기반으로 VR 콘텐츠를 촬영하고 제작하는 기술과 소프트웨어, 특수 카메라 및 모니터링 장비 등이 포함된다.
 
U+ 5G 체험존에서 일반 시민들이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번 LG유플러스와 차이나텔레콤의 제휴는 서비스 및 기술 시너지를 통해 본격화되고 있는 5G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와 함께 국내외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해 대중소기업간의 상생과 5G 생태계 활성화라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 
 
이번 계약은 지난 7월 첫 협의를 시작한 이래 3개월여 만의 성과다. 양사 임원 및 실무진들이 10여차례 만나 비즈니스와 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협의 진행했다. 
 
왕궈첸 차이나텔레콤 부총재는 "LG유플러스와의 전략적 협력 및 LG유플러스의 성공적인 5G 상용화 경험을 본받아 차별적인 5G 서비스를 개발하고, 5G 비즈니스의 발전을 가속화 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전병욱 LG유플러스 최고 전략책임자(CSO) 전무)는 "이번 제휴를 계기로 차이나텔레콤과 AR, VR을 포함한 5G 콘텐츠 사업 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한편 5G 네트워크 및 클라우드 등의 분야에서 글로벌 혁신 기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