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자녀 성적 의혹 나경원 수사 촉구"…의견서 제출
스페셜올림픽 코리아 사유화 의혹 수사 의뢰도
입력 : 2019-10-11 18:04:52 수정 : 2019-10-11 18:04:52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자녀의 대학 성적 의혹과 관련해 고발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 시민단체가 검찰에 수사를 촉구했다. 
 
사립학교개혁과비리추방을위한국민운동본부,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 단체는 11일 나경원 대표에 대한 수사 촉구 의견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 단체는 나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지난달 16일과 26일, 30일 등 3차에 걸쳐 고발장을 냈다.
 
이들 단체는 의견서에서 "첫 고발일부터 한 달이 다 되도록 아무런 수사도 하지 않고 있는 검찰을 규탄하고, 신속하고 철저하면서도 대대적인 수사 돌입을 촉구한다"며 "최근에 특정 사건에 보여준 검찰의 과잉 수사와 이례적인 수사와 비교하면 검찰의 태도가 전혀 이해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성신여대 내부감사 보고서를 보면 나 대표의 딸 김모씨는 2학년이던 지난 2013년 2학기부터 4학년이던 2015년 2학기까지 총 8건의 걸쳐 성적 정정이 이뤄졌다. 하지만 8건 중 3건만 담당 교수가 성적 정정을 요구했고, 2건은 확인되지 않았다. 또 2건은 이병우 교수가 학과장으로 있는 현대실용음악과 사무실에서 성적 정정을 요청했다.
 
또 보고서는 김씨의 성정 향상의 폭이 다른 장애인 학생과 비교해 극단적으로 이뤄졌고, 성적 정정이 정당한 사유와 근거가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씨를 제외한 5명의 성적은 'B0'에서 'A0', 'B+'에서 'A-' 등 소폭이었지만, 김씨의 성적은 'D0'에서 'A+', 'C+'에서 'A+' 등 향상 폭이 컸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단체는 의견서에서 "불법적으로 성적 정정이 이뤄진 사례가 모두 심화진 전 총장, 나경원 대표와 관련성이 있다"며 "따라서 성적 정정에 나 대표가 직·간접적으로 관련돼 있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적 향상의 폭이 다른 장애 학생과 비교할 때 극단적이었고, 정당한 사유와 근거가 없었다는 것을 고려할 때 특혜를 받았다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제출한 의견서에는 나 대표와 관련한 스페셜올림픽 코리아 사유화와 특혜, 예산 부당 지원과 전용 의혹에 대한 수사 의뢰 내용도 포함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신동근 의원이 지난 2일 발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김씨는 스페셜올림픽 글로벌 메신저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스페셜올림픽 코리아가 별도 공모 절차 없이 단독으로 추천을 받았다. 현재 김씨는 글로벌 메신저 자격으로 스페셜올림픽 코리아 당연직 이사로 선임됐고, 나 대표는 지난 2011년 이후 현재까지 스페셜올림픽 국제본부 이사회 임원을 맡고 있다.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본관에서 사립학교개혁과비리추방을위한국민운동본부를 비롯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사학비리 의혹 검찰수사 촉구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