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민주당, 인민재판 멈추고 여상규 윤리위 제소 철회하라"
입력 : 2019-10-08 17:51:38 수정 : 2019-10-08 17:51:3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8일 더불어민주당이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한 것에 대해 "여당은 제1야당 의원을 향한 인민재판을 즉각 멈추고, 윤리위 제소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이 오늘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비롯해 김승희 의원, 최연혜 의원 등 우리 자유한국당 의원을 상대로 '윤리위 제소 협박'을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를 방해하고 검찰을 탄압하는 '서초동 인민재판'으로도 모자라, 이제 동료 국회의원의 입에도 재갈을 물리겠다는 '의회 인민재판'을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여 위원장의 경우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한 언급은, 입법부의 일원으로서 행정부 소속인 검찰이 의회 내 정치 행위에 경직된 사법적 잣대를 적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라며 "이는 국정감사에서 충분히 할 수 있는 질의이자 지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거친 표현에 대해서는 이미 공개적으로 사과까지 했다"며 "훨씬 더 노골적인 편파진행과 날치기를 반복하는 여당이, 법사위마저 자신들 뜻대로 통제하겠다는 것은 과한 욕심이자 의회 무력화 시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야당 의원의 의정 활동을 방해하는 것은, 여당으로서 스스로 의회의 권위를 실추시키는 것"이라며 "공존과 타협을 제1의 가치로 삼아야 할 의회 민주주의를 퇴보시키는 매우 부적절한 조치"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당은 즉각 윤리위 제소를 철회하고, 야당 의원의 국정감사 권리를 보장하라"며 "동료 의원의 손발을 묶기 위해 윤리위 제소라는 극단적 수단까지 동원하는 것이야말로 여당의 영원한 불명예로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검찰 수사 외압 논란을 빚은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또한 보건복지위 소속 김승희 의원은 상임위 차원에서 제소하기로 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