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문제 정리된 후 윤석열 특검하자"
'윤 총장, 윤중천 별장서 접대' 보도에 "윤석열 흠집내기 시작" 비판도
입력 : 2019-10-11 09:59:32 수정 : 2019-10-11 09:59:5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윤 총장 (의혹) 부분도 특검하자"며 "다만 조국 문제가 정리된 이후에 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 문재인 대통령의 자녀를 포함해 특검하자고 이미 제안했다. 여당이 당당히 (특검에) 나서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드디어 윤 총장 흠집 내기가 시작됐다"고도 비판했다. 그는 "오늘 아침에는 드디어 윤 총장 흠집 내기가 시작돼 물타기와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을 모른다"며 "윤 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검증한 조국 전 민정수석 무엇을 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한겨레21은 전날 윤 총장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고 윤중천이 진술했으나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완전한 허위사실이고 검찰청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고 따라서 별장에 들렀다는 것도 거짓"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힌 상태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 동생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과 관련해서도 "김명수 대법원장 체제에서 대법원 입구 앞에 쓰여 있는 자유·평등·정의가 철저히 짓밟히고 무너지고 있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결정은 장악된 사법부가 보이는 사법 농단의 결정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뒷돈을 전달한 자들은 모두 구속됐는데 뒷돈을 받아 챙긴 사람은 구속되지 않았다"며 "영장 기각 사유도 이런 억지가 없는데 영장 기각 결정문인지 피의자 변호인의 최후 변론문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결국 지금 법원이 하는 일이 범죄를 밝혀내라고 하는 것인지 범죄를 덮어주라고 하는 것인지 의심할 수밖에 없으며, 사법부가 지키고자 하는 것이 법질서인지 아니면 조국 일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영장 기각이 더불어민주당의 법원 개혁 보고서 발표 직후에 나왔다는 점에 비춰서도 명백한 사법농단"이라며 "헌법은 사회적 특수계급 존재를 부정하지만 지금 좌파 특수계급은 분명히 존재하는 것 같으며 조국 일가가 그 정점에 있다"고 지적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