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문 대통령, 일왕 즉위식 직접 참석해야"
"외교적 협상 아닌 우호관계로 열어나가자는 뜻"
입력 : 2019-10-11 10:33:47 수정 : 2019-10-11 10:33:4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는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나루히토 천황(일왕) 즉위식과 관련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다는 전망이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께서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론 뜬금 없는 말처럼 들릴 수 있지만 이번 일본 천황 즉위식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는 한일간의 새로운 이정표를 여는 자리가 될 수 있다. 어색하고 불편한 한일 관계를 외교적 협상이 아닌 우호관계로 열어가자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 국민이 특별한 의미를 갖는 즉위식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국민의 축하를 전하면 일본 국민의 마음을 녹일 수 있고, 일본 국민의 마음이 녹으면 아베의 자세도 바뀔 것"이라며 "이 자리를 통해 한일관계를 원점 타결의 자세로 풀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갖고 있는 일본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 측면에서 옳은 판단으로 보이고, 총리가 한일 관계 해법의 열쇠가 된다면 이보다 좋은 일은 있을 수 없다"면서도 "이런 때일수록 도덕적 우위를 갖춘 우리가 먼저 나설 필요가 있다. 서로 같은 방식으로 나서면 문제 해결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11일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55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