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일본 강제징용 배상, 사죄받고 돈 받지 말아야"
새 협상안 정부에 제안…물질적 배상 요구 포기하는 내용 담긴 성명서 주문
입력 : 2019-08-07 11:44:11 수정 : 2019-08-07 11:44:1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7일 일본의 경제보복 배상 판결과 관련해 "물질적 배상 요구를 포기하고 정신적 역사 청산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도덕적 우위에 선 대일 외교를 하자"고 정부에 제안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일관계) 문제의 원인인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해 국가적 차원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이와 관련해 제안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새 협상안으로 △식민지배는 불법적 강점이고 일본은 사죄하고 반성하는 자세로 임해야 할 것 △화해와 관용의 정신으로 대일 배상 보상 등 일체 물질적 요구는 영원히 포기 △모든 식민 지배와 연관된 피해자 구제 문제는 한국 정부 책임하에 수행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성명서를 정부에 제안했다.
 
손 대표는 "이 성명에 앞선 피해자 그룹과의 사전 조율은 필수적"이라며 "초당적 지지를 얻기 위한 물밑대화를 선행해야 한다. 일본과 대화를 통해 해법 마련을 위한 합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는 나라가 위기의 상황인데도 외면하고 정쟁만 하고 있다"며 "어제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는 위기 극복을 위한 대안을 논의하는 게 아니라 막말과 고성만 가득했다. 거대 양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