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장외집회 한번에 돈 많이 들어 재정적 부담"
한국당 재정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재정적 어려움으로 당 활동 제약"
입력 : 2019-10-10 15:35:11 수정 : 2019-10-10 15:35:1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0일 "장외집회를 한 번 여는 것도 굉장히 돈이 많이 들어 재정적 부담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재정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그동안 재정적 어려움으로 인해 당의 활동이 많은 제약을 받았던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장외집회에 이어 정책을 개발하고 또 원내에선 원내투쟁을 벌이는 등 3중 투쟁을 벌이는데 적지 않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재정적 어려움 때문에) 해야 될 일들을 자원봉사나 재능기부를 받아서 해야 되는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그런 측면에서 재정위원회를 다시 운영하게 된 것이 당 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로마는 병참으로 이긴다는 말이 있다. 저는 여러분의 든든한 병참 지원을 믿고 더욱 치열하게 투쟁 현장으로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재정위원들 한 분 한 분 모두가 천군만마와 같은 분들로 이제 후방을 든든히 받쳐주는 분들이 계셔서 저희는 더욱 힘을 내서 싸울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김철수 재정위원장을 비롯한 72명을 당 재정위원회에 임명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재정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의만 수석부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