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상수도 혁신 과제 공개…스마트폰으로 수돗물 정보 공유
상수도사업본부 조직 개편...물복지 개념 도입
입력 : 2019-10-10 14:49:32 수정 : 2019-10-10 14:49:3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상수도 혁신 과제를 공개했다. 혁신 과제에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수돗물 정보 공유와 함께 상수도 사업본부 조직 혁신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인천 상수도혁신위원회(혁신위)는 10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기 혁신 과제 7개안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안에 따르면 인천시는 공공기관부터 수돗물 직접 음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부터 스마트폰을 활용한 수돗물 정보 공개를 통해 비상 상황 발생시 대처 능력을 높일 예정이다.
 
상수도사업본부의 조직 개편도 이뤄진다. 급수부에 대한 관로·관망 운영과 유지 관리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수질·안전 부서를 설치해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수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특히 수질연구소의 독립성을 확보해 그 역할을 강화한다. 상수도 요금의 일정 비율을 연구소 연구와 교육에 사용해 전문성과 기술력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기존 가정용 상수도 요금체계를 단일 요금제로 전환하고, 기초생활 수급자에 대한 수도 요금 부담을 일반회계 복지 예산에서 담당한다. 이는 물복지 개념 도입 차원에서 진행될 전망이다.
 
평상시 수질 관리 강화를 위해 관로 내 체계적인 관 세척도 실시된다. 내년부터 시범 지역을 선정해 실시한 후 문제점 도출과 방향 설정의 과정을 거쳐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기존 관망 기술진단 사업도 그 효과성을 다시 평가한다.
 
이외에도 혁신위는 공급자 중심의 상수도 관련 법규를 소비자 중심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내년 상반기 중에 추진한다. 또한 붉은 수돗물 사태 피해 지역에 대한 관리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예정이다.
 

최계운 상수도혁신위원장이 10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상수도혁신위원회 단기혁신 과제발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