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협상회의' 첫 회의 일정부터 이견
이인영 "11일 회의 가동해 논의 착수"…황교안 "의장 순방 후 논의해" 반박
입력 : 2019-10-10 14:21:11 수정 : 2019-10-10 14:21:11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여야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사법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혁 법안 논의를 위해 만든 '정치협상회의'가 첫 회의 일정 조율에서부터 이견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여야는 오는 11일 정치협상회의를 가동해 사법과 정치 분야 개혁안에 대한 논의를 착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 원내대표의 발언을 반박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초월회 때 제가 국회의장 해외출장 이후 충분한 준비를 거쳐 그 뒤에 하면 좋겠다고 분명히 말씀드렸고, 그 자리에서는 대체로 그렇게 논의가 됐다"며 11일 회의에 부정적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난데없이 며칠 내 하자, 준비없이 하자, 그러면 그게 무슨 회의가 되겠냐"며 "분명히 저는 준비를 거쳐서 의장 순방 후에 하자고 이야기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는 11일 정치협상회의가 가동되지 못할 경우 문 의장의 순방 직후인 21일 이후가 첫 회의로 예정된다. 다만 문 의장이 이달 말 사법개혁 법안의 본회의 상정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황 대표를 제외한 일정이 되는 대표들만이라도 첫 회의를 여는 것 역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야 4당 대표들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빠진 지난 7일 초월회에서 정치협상회의 가동에 합의한 바 있다. 이후 이 대표 역시 이에 화답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당시 초월회 이후 브리핑에서 "첫 비공개 회의는 문 의장이 국제의원연맹(IPU) 회의 참석차 출국하는 13일 이전에 개최하기로 한다"고 밝힌 바 있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