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량리·부산 대평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
도시재생특별위원회,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 선정
입력 : 2019-10-08 16:30:00 수정 : 2019-10-08 16:3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회기동을 비롯해 부산 영도구 대평동, 창원시 소계동등 76곳이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올해 3년 차로 접어든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쇠퇴하는 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주민과 지자체 주도로 추진하는 상향식 개발 사업이다.
 
선정된 76곳 중 15곳은 중·대규모 사업지로 지역 산업기반을 일으켜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업경제기반형에는 6년간 국비 250억원, 중심시가지형에는 5년간 국비 150억원을 각각 지원된다.
 
나머지 61곳은 소규모 사업 대상지로 노후 저층 주거지 정비 및 주차장, 도서관, 돌봄시설같은 생활시설이 지어진다. 사업 유형은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 총 3가지로 사업규모에 따라 50억~100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 이번 공모에서는 기존 사업 구상서 선정 후 재생계획을 수립하는 방식이 아닌 재생계획만을 기반으로 평가를 진행해 불필요한 행정절차를 없앴다. 공모에는 총 143곳이 신청해 평균 1.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경제기반형 사업에 선정된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회기동은 서울시에서 최초로 시행하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홍릉 일대가 바이오·의료 연구개발(R&D) 거점으로 변화된다. 주변에는 대학·연구기관·기업·병원을 연계하는 바이오 클러스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조선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 영도구 대평동은 수리조선 산업 고도화와 선박개조·재제조 산업으로의 전환을 꾀한다. 또 수리조선 혁신센터를 건립해 선박 기자재와 부품 제작을 지원하고, 수리조선소와 공업사 사이에 수리·정비 수요와 부품재고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중심시가지형으로 선정된 경남 거제시 고현동은 취·창업 및 일자리를 원스톱으로 안내하는 이음센터가 들어서고, 문화광장 및 테마거리를 활용해 도심중심기능을 강화한다.
 
이외에도 창원시 소계동(주거지지원형)은 부족한 어린이·노인시설이 공급되고, 부산 남구 용호동(우리동네살리기)은 노후화된 골목을 따라 마을정원을 조성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뉴딜사업이 외지인의 부동산 투기수단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선정지역 및 인근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의 과열이 우려되면 사업을 중단 또는 연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18일 국무조정실 생활SOC 추진단이 전남 순천시의 지역주도 도시재생 성공사례 현장견학을 위해 향동, 중앙동 일원의 선도지역을 방문한 가운데 허석 순천시장이 사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