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2% ‘1인가구’, 사회적관계망 만든다
첫 종합계획…사회적 고립 예방, 독립생활 지원
입력 : 2019-10-06 13:02:43 수정 : 2019-10-06 13:02:43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서울 전체가구의 1/3을 차지하는 1인가구에 대한 사회적관계망을 지원한다. 서울시가 6일 발표한 ‘제1차 1인가구 지원 기본계획’은 1인가구를 정책대상으로 하는 서울시 최초의 종합계획으로, 1인가구 실태조사와 정책토론회, 포럼,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냈다. 서울 거주 1인가구는 122만9천가구로, 전체가구의 32%(2018년)를 차지한다. 2010년 이후 서울인구는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데 반해 1인가구 비율은 22%에서 32%로 10%p 상승했다. 
 
혼자 사는 1인가구의 사회적 고립을 예방하고 건강한 독립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적 관계망 형성’에 최우선 방점을 뒀다. 1인가구에게 필요한 생활정보와 상담이 이뤄지는 오프라인 공간인 ‘1인가구 지원센터’가 25개 전 자치구에 생기고, 커뮤니티 활동과 각종 서비스 신청을 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홈페이지)을 내년 연다.
 
1인가구가 함께 모여 음식을 만들고 식사를 하며 소통하는 ‘소셜다이닝’을 2023년 75곳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지역 내 조리학원, 쿠킹클래스, 문화센터 등과 연계해 공동부엌을 마련하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코인세탁방 같은 1인가구 맞춤형 커뮤니티 공간을 2023년까지 100곳을 확충하고, 운동·문화·여가 활동을 통해 서로 관계망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동아리 활동도 지원한다.
 
혼자 버는 소득에 비해 높은 주거비 부담으로 고통받는 저소득 1인가구의 주거 안정 지원에도 나선다. 내년부터 근로 저소득 1인가구를 대상으로 연 2% 금리로 임차보증금 대출을 지원하고, 절반의 이자를 시가 부담하는 ‘1인가구 임차보증금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2023년까지 총 1만7500가구를 지원한다.
 
몸이 아프거나 위급할 때 도움이 필요한 1인가구가 서로 도움과 돌봄을 주고받을 수 있는 품앗이 개념의 상호돌봄 관계망 ‘시간은행’도 내년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예를 들어 A가 B에게 3시간 동안 병원동행을 해주면 A에게 3시간이 적립되고, A는 이것을 이용해 나중에 자신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성동구 크레오스페이스 뚝섬점에서 1인 가구 청년과 함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