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전시대 유산 DMZ, 평화·협력 상징으로"
경기도-경기연, 19~20일 킨텍스서 '2019 DMZ 포럼' 개최
입력 : 2019-09-17 11:49:07 수정 : 2019-09-17 11:49:07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와 경기연구원이 남북평화협력 해법을 모색하는 장을 마련한다. 도는 분단 극복과 비핵화 등을 논의하는 ‘2019 DMZ 포럼’을 오는 19~20일 고양 킨텍스(KINTEX)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9·19 공동성명 1주년을 기념해 냉전시대 유산으로 꼽히는 DMZ를 평화와 협력의 상징으로 전환하기 위한 담론과 정책 토론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포럼에는 이재명 지사를 비롯, 베트남 인권운동가 판티 킴푹과 미국 평화운동가 글로리아 스타이넘 등이 참석해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 지사는 이번 행사에서 “9·19 공동성명을 통해 남북이 합의한 내용과 방향을 다시 점검하고 해야 할 일을 모색하는 자리”라며 “경기도형 남북교류의 3대 방향으로 도민이 참여하고 혜택받는 남북교류, 서해경제공동특구 추진, DMZ의 유네스코세계유산 등재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포럼에서는 경기연구원이 준비한 DMZ의 역사·생태·평화 등과 관련한 주제를 놓고 토론이 이어진다. 라운드테이블에서는 각 세션 대표가 참가해 논의 결과를 공유하고, 실천과제를 도출하는 방식으로 펼쳐진다.
 
포럼 준비를 이끌어온 정동채 조직위원장은 “이번 2019 DMZ 포럼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와 안정을 위해 매우 중요한 시점에 경기도가 DMZ라는 상징적 장소를 매개로 평화의 여정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한 의미 있는 도전”이라고 말했다.
 
포럼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기획세션 토론을 통해 제시된 핵심 의견을 종합 정리하고, 향후 평화와 DMZ 정책의 기본 방향으로 삼을 계획이다. 폐회식에서는 포럼 참석자들의 뜻을 모아 ‘DMZ 평화선언문’을 채택하고, 향후 주요 실천과제로 (가칭)DMZ 평화상 제정 및 관련 기구 설립 등을 제시한다.
 
정동채 Let’s DMZ 조직위원장과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등이 지난달 28일 도청에서 ‘Let’s DMZ 추진계획‘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