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 회장 "한국GM노조 파업, 정상화에 부정적"
입력 : 2019-09-10 16:00:00 수정 : 2019-09-10 16: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한국GM노조의 파업은 정상화 초기에 굉장히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다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10일 산업은행 본점에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평균연봉 1억돼 있는 분들이 10% 더 올린다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간다"며 "과연 한국GM의 정상화를 원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이로인해 결국 회사가 철수하면 산업은행에 책임지라고 할 것인지도 의문이다. 굉장히 유감스럽고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GM이 정말 나락으로 떨어질 우려가 있다"며 "하루빨리 냉정을 되찾아햐 한다. 연간 800억적자 나는 상황에서 임금 올려달라는 것 상식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광주에서는 모든 노사정이 모여 새로운 상생 모델을 만들었다며 "그런데 한국GM 노조는 파업을 하고 있다. 시의적절하지 않다. 현대기아차도 파업없이 노사협의를 끝냈다"고 말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