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피해 주민들, 정상화 대신 집단소송으로
주민대책위, 인천시 발표 보상 계획 철회·재논의 요구
입력 : 2019-08-11 18:56:51 수정 : 2019-08-11 18:56:51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붉은 수돗물’(적수)로 피해를 본 인천지역 주민들이 인천시의 수질 정상화 발표와 보상 방식에 철회·재논의를 요구하며 정상화 수용 대신 집단소송 계획을 밝혔다.
 
‘인천 서구 수돗물 정상화 민·관 대책위원회 주민대책위’는 11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질 정상화라는 표현에는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도 서구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적수와 흑수가 나오고 있고 짧은 시간 안에 변색되는 필터를 눈으로 확인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구 연희·검암·경서·검단 지역의 절반가량인 불량 배관을 전부 교체하기 전까지 정상화는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시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피해 보상 접수 계획을 철회하고 보상안을 다시 논의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생수·필터 구입비 영수증을 근거로 한 실비 보상이 아니라 피해주민 1인당 30만원가량을 보편적으로 보상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보상안 재논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이달 말까지 집단 손해배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송금액은 변호인단과 논의한 뒤 사회통념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상식적인 수준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대책위는 또 현재 파행을 빚는 ‘상수도 혁신위원회’에 시민사회와 전문가들의 참여를 요구하고, 불량 배관을 교체할 향후 5년간 서구 일부 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수질 관리 현황과 개선작업 상황을 꾸준히 설명하라고 시에 요구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로 인천 공촌정수장의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26만1000세대, 63만5000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천 서구 공촌정수장을 방문해 수돗물 정상화 관련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