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치구, 일본 수출규제 피해 지원 나선다
중소기업육성기금 투입·저금리 지원…정부도 비상대응 TF 구성
입력 : 2019-08-11 12:00:00 수정 : 2019-08-11 12:00:0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장기화에 따라 서울시 자치구도 각 관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동작구는 중소기업육성기금 9억6000만원을 투입해 피해업체를 우선순위로 시중은행보다 낮은 연이자인 1.5%의 융자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2억4000만원 규모의 동작구 주민소득지원 및 생활안정 기금을 통해 수출규제 피해로 생계자금 등이 필요한 구민에게 저금리(1.5%)로 융자를 시행한다.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해 담보력이 부족한 관내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에 대해 총 70억원 규모의 보증도 지원한다. 또, 수출 규제 피해업체에 대해 납부기한 연장, 징수유예 등 지방세 세제도 지원한다.
 
광진구는 올해 총 21억1500만원 규모의 하반기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지원을 실시한다. 광진구 소재 중소기업,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가 대상이며 업체당 한도는 3억원까지 연 1.8% 금리와 1년 거치 3년간 균등분할 상환을 조건으로 경영자금 융자를 지원한다. 특히 일본 수출 규제에 피해를 본 기업에게는 연 1.5%의 인하된 금리로 자금을 긴급 지원한다.  
 
마포구는 사업장 소재지가 마포구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2억원의 운전자금을 2.1~2.9%의 금리로 대출 지원한다. 이를 위해 우리 은행이 연 5억원을 출연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연 100억원, 총 4년간 4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한다. 상환조건은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 또는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 상환이다. 
 
관악구는 하반기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 시 일본 수출규제로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은 우선지원한다. 이와는 별도로 기금 5억원의 긴급자금을 마련해 피해기업에 지원해 총 10억원을 투입한다. 융자 이율은 기존 이율보다 0.5% 낮은 1.0%로 지원하며, 이미 융자를 받은 피해업체에는 상환기간을 연장한다. 
 
한편 정부도 중앙과 지방의 긴밀한 공조를 지원하고, 각 지역의 기업과 주민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한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의 피해 현황 모니터링과 관련 대책 마련 등을 위한 컨트롤타워인 ‘비상대응 TF(단장:지역경제지원관)’를 구성한다고 11일 밝혔다. 피해기업 파악, 지원방안 마련, 관계부처와의 정책 공조 등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업을 체계적으로 수행해나갈 계획이다.수출규제 피해 우려가 있는 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고, 기업의 신성장동력 확보 및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일몰 도래되는 지방세 감면의 연장·확대 등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 5일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지역경제 밀착지원을 위한 ‘마포구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는 유동균 마포구청장. 사진/마포구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