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레이 분석 하루→20초…LG CNS, 은평구에 AI 보건소 선보인다
의료 AI 스타트업과 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분석 보조 사업…9월부터 서비스
입력 : 2019-08-01 10:44:14 수정 : 2019-08-01 11:23:14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 CNS가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서비스로 엑스레이 영상 분석 시간을 단축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LG CNS는 1일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민간 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분석 보조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공부문 클라우드 선도 프로젝트의 일환이며, 대상은 서울시 은평구 보건소다. 오는 9월말부터 내년 말까지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 AI 엔진을 통해 94%의 정확도와 20초 이내의 속도로 엑스레이 영상 판독 결과를 보건소에 제공한다. 보건소 의사들의 주 업무 중 하나인 엑스레이 진단을 보조하는 역할이다. 
 
AI 보건소 업무 흐름도. 사진/LG CNS
 
일반적으로 보건소는 외부 전문기관에 엑스레이 영상에 대한 판독을 의뢰하는데 의뢰 후 결과를 받는 시간이 하루 정도 소요된다. 이번 서비스로 보건소 엑스레이 판독 시간은 20초로 줄어들 전망이다. 보건소를 이용하는 시민들은 신속하게 판독 결과를 받아 볼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이다. 인터넷 접속만 가능하면 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방식이다. 엑스레이 기기가 있는 의료기관이면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다. LG CNS는 이번 사업을 의료 AI 스타트업 '루닛'과 함께 진행한다. 
 
은평구 보건소에서 판독 서비스가 가능한 질환은 폐결절이다. 올해 안으로 결핵·기흉·폐렴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폐 질환들은 발병 빈도와 사망률이 높아 정확한 진단과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정운열 LG CNS 공공사업담당 상무는 "이번 사업의 궁극적 목적은 예방 중심의 수준 높은 공공보건의료 서비스를 최소비용으로 제공하는 것"이라며 "다양한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통해 판독 서비스가 가능한 질환 항목을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