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클라우드엑스퍼 출시…"클라우드 생성부터 운영까지"
클라우드 비용 분석·예산관리까지…AI 빅데이터 플랫폼 'DAP 2.0'도 공개
입력 : 2019-06-19 10:00:00 수정 : 2019-06-19 10: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 CNS가 기업용 클라우드 플랫폼을 출시하고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 CNS는 19일 서울 강서구 마곡LG사이언스파크에서 신기술 설명회 '테크데이 2019'를 열고 기업고객들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플랫폼 '클라우드엑스퍼'를 소개했다. 이날 출시된 클라우드 엑스퍼는 기업의 요구사항에 맞게 퍼블릭·프라이빗 등 클라우드 자원을 자동으로 생성해 통제하며 효과적인 운영이 가능하게 해준다. 클라우드 사용량에 따른 비용분석과 예산관리가 가능하며 기업의 클라우드 사용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맞춤형 대시보드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슬라럼·엠보틱스와 메가존·오픈소스컨설팅 등 국내·외 클라우드 전문기업과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소개했다. 또 LG 계열사들의 클라우드 전환 현황도 공개했다. LG 계열사들은 향후 5년 내 IT 시스템 중 90% 이상을 클라우드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LG CNS는 이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플랫폼 'DAP 2.0'도 공개했다. DAP 2.0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AI 플랫폼을 학습시키고 AI 서비스 모델을 생성한다. LG CNS가 지난 2017년 출시한 DAP 1.0이 빅데이터 분석에 중점을 둔 반면 DAP 2.0은 머신러닝(기계학습)·딥러닝(기계심화학습) 기반의 AI 분석 기능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DAP 2.0은 △기업의 AI빅데이터 개발 환경 구축 △기업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공장의 부품·제품 불량검사 △챗봇 서비스 △음성인식, 자연어 이해 기술 △이미지·동영상을 분석하는 AI 시각 지능 서비스 등 AI빅데이터 기반의 플랫폼을 제공한다.
 
이밖에 LG CNS는 이날 설명회에서 RPA(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플랫폼과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의 사례를 소개했다. 
 
LG CNS 관계자는 "기업의 디지털 전환의 주축이 되는 IT신기술에 대해 고객들이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LG CNS 기술 전문가들의 컨설팅을 통해 고객들이 업무에 즉시 적용 가능한 IT신기술 아이디어를 찾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