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 2분기 사상 최대실적 기록 경신
매출 298억·영업익 70억…기술료 증가·매출구조 개선 효과
입력 : 2019-07-30 17:55:58 수정 : 2019-07-30 17:55:5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올바이오파마가 올 2분기 사상 최대실적 기록을 기록했다. 
 
30일 한올바이오파마는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98억원, 영업이익 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 336%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라이선스 아웃한 바이오신약의 마일스톤 기술료 유입과 의약품 판매 매출구조 개선의 효과가 견인했다.
 
이에 따른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22% 증가한 543억원, 영업이익은 408% 증가한 96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이 분기 및 반기기준 각각 23.5%와 17.6%를 달성하며 수익성이 대폭 향상됐다. 
 
한올바이오파마가 상반기 호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지난 2017년에 라이선스 아웃한 두 건의 바이오신약 글로벌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된 마일스톤 기술료가 추가로 유입된 것과 의약품 판매 매출구조 개선에 의한 수익성 개선이 있다. 
 
한올바이오파마로부터 HL161에 대한 미국과 유럽 등의 지역에 권리를 이전 받은 로이반트는 HL161을 전담 개발하는 자회사인 이뮤노반트를 설립해 글로벌 임상개발을 추진 중이다. 상반기 2개의 적응증에 대해 임상 2상 시험을 시작했고, 하반기 추가로 1개 적응증에 대한 임상 2상을 착수할 계획이다. HL161과 HL036에 대한 중국 내 사업권을 받은 하버바이오메드는 자가면역질환 임상 1상과 안구건조증 임상 2상을 현지에서 진행 중에 있다.
 
의약품 판매에 있어서도 매출 증가율을 상회하는 영업이익 증가를 달성했다. 주요제품인 엘리가드, 바이오탑, 알파본 등의 매출이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며 의약품 판매 증가를 이끌었다.     
 
박승국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의약품 매출구조 개선으로 안정적인 영업이익을 창출하는 가운데 혁신 R&D를 통한 도약을 추구하고 있다"라며 "HL161과 HL036 외에 면역항암항체 등 추가적인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을 통해 안정성과 혁신성을 균형있게 갖춘 글로벌 강소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올바이오파마는 하반기 및 내년에도 성장세를 자신하고 있다. HL161의 중국 임상 2상이 하반기에 계획돼 있고, 내년 HL161 글로벌 임상 3상과 HL036 중국 임상 3상이 개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추가적인 마일스톤 기술료 유입이 예상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