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2분기 영업익 196억…전년비 47.5% 증가
안정적 내수 기반에 해외 사업 성장세 뚜렷
입력 : 2019-07-30 14:42:42 수정 : 2019-07-30 14:42:4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액 3596억원, 영업이익 19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5.2%, 47.5%씩 증가한 수치다. 
 
2분기 녹십자의 호실적은 안정적 내수 기반에 뚜렷한 해외 사업 성장세가 이끌었다. 내수가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해외 매출의 경우 전년 대비 15.7% 증가하며 전체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백신 부문은 독감백신의 남반구 수출 호조로 매출 규모가 6.5% 증가했고, 혈액제제 부문은 알부민의 중국 수출이 확대됨에 따라 31.1%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여기에 연결 대상 계열사 대부분이 순성장을 이뤄낸 점도 호재로 작용했다. GC녹십자엠에스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6% 오른 249억원을 기록했고, 같은 기간 사업 효율성을 높이며 손실 폭은 줄었다.
 
GC녹십자랩셀도 매출 성장세를 지속했다. 검체검진서비스 분야의 지속적인 성장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한 150억을 기록했다. 연구개발 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83.2% 증가하면서 수익성은 다소 둔화됐다.
 
다만 외형 성장과 투자 지속에도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개선됐지만, 영업 외 항목에 일회성 비용이 포함되며 순이익에 영향을 미쳤다. 전반적인 약세장에 금융 자산 평가손실 분이 컸고, 연결 계열사의 과징금 등 일시적인 요소가 회계상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GC녹십자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사업 성장을 위한 투자와 경영 효율화를 지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