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영농태양광 융복합사업 본격 추진
입력 : 2019-07-16 13:57:43 수정 : 2019-07-16 13:57:43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결합한 미래형 영농 모델 제시에 나섰다. 
 
KT는 16일 태양광 일체형 버섯 재배 실증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영농과 태양광 발전을 결합한 영농태양광 융복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경기도 이천시 청운표고 영농태양광 실증센터에서 조해석(앞)씨와 서강화 씨가 솔루션을 통해 농장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KT
 
앞서 KT는 지난해 9월 청운표고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청운농장에 지붕 태양광 일체형 재배사를 구축해 버섯재배 및 각종 인허가 실증을 진행했다. 이번 실증으로 표고 생산에 최적화된 표준 설계를 확보했고, KT 기가 스마트팜 환경제어를 통해 예측했던 생산성을 성공적으로 검증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아울러 재배사 건축부터 태양광 발전 인허가·준공 등 전체 업무 프로세스 최적화를 통해 구축 기간을 단축할 수 있었다.
 
KT가 자체 개발한 영농태양광 사업은 지붕 태양광 일체형 식물재배시설로 외부 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강화된 단열성능 및 공조 설비가 탑재됐다. 연중 최고 품질의 농작물을 생산하고, 지붕 태양광 발전으로 안정적인 수익도 올릴 수 있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운영 솔루션을 통해 재배사 내 온도·습도·CO2 등 식물 재배환경을 최적으로 제어하고 태양광 발전현황을 24시간 원격관제, 지능형 CCTV를 통해 재배사 안팎의 보안 관리까지 지원한다. 전문지식이 없는 초보 농민도 손쉽게 작물을 생산하고 시설을 운영 관리할 수 있다. 
 
KT는 실증 노하우를 바탕으로 초보 농민이 겪는 어려움과 투자 부담을 해소할 수 있도록 조건에 맞는 부지의 선정, 수익성 분석, 표준설계 제공 등 종합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문성욱 KT 에너지플랫폼사업단 상무는 "아직 영농태양광 시장이 초기 단계지만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고, 스마트하게 관리가 가능해 차세대 영농 상품으로 성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