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분양가 상한제 시행령 준비중…전매제한 확대 검토"
입력 : 2019-07-12 15:57:54 수정 : 2019-07-12 15:57:54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2일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 "실효성 있는 시행령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제는 때가 됐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2014년, 2015년에 규제를 완화하며 요건을 많이 풀어 분양가 상한제가 민간택지에 있어서 무의미한 상태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민간택지에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할 경우 당첨된 사람들이 로또 효과를 누리는 등 부작용이 있다'는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최초 분양자에게 막대한 차익을 주지 않느냐는 걱정은 전매제한을 좀 더 길게 한다든가 해 보완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역으로 분양가 상한제를 할 때 최초 분양자가 '로또'였다고 한다면 상한제를 안 할 때 그 이익은 누가 갖고 가는 것이었는지 의구심도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장관은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 "대상과 시기, 방법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