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분기부터 성장률 반등할 것"
경제정책 최대 방점은 '수출'…"리디노미네이션 검토 시기 아냐"
입력 : 2019-07-10 17:16:58 수정 : 2019-07-10 17:16:5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2분기부터 성장률이 좀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경제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주력산업인 반도체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설비투자와 건설투자가 어려움을 겪는 것은 사실이다. 정부도 굉장히 엄중하게 생각한다"며 "경제정책의 최대 방점을 민간투자가 살아나도록 수출을 촉진하는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 침체 원인에 대해 "글로벌 경제여건이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 악화했고 특히 대외개방도가 높은 우리나라는 큰 영향을 받았다"며 "수출이 부진한 것도 우리 경제에 어려움을 초래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고용 상황에 대해선 "제조업 분야 일자리나 우리 경제의 허리라고 할 수 있는 30~40대 일자리가 마이너스가 돼서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심각하게 인식하고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고용률이나 취업률은 역대 최고로 수치가 높다"며 "청년 고용률은 2017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리디노미네이션'(화폐단위 조정) 여부를 묻는 질문엔 "지금 단계에서 검토할 시기가 아니고,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해야 할 이유도 있지만 문제점과 우려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