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더위 피하는 녹음길 220선 소개
총 길이 225km…4가지 테마별 분류
입력 : 2019-07-08 14:31:47 수정 : 2019-07-08 14:31:4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나무 그늘 아래로 무더위를 피하며 걸을 수 있는 길들을 선보였다.
 
서울시는 총 길이 225km에 달하는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을 8일 소개했다. 공원·가로변·하천변, 아파트 사잇길 등 잎이 무성한 나무 밑을 중심으로 선정했다. 특히 녹음길을 역사·문화, 야경, 물, 특색 있는 나무 같은 4가지 테마별로 소개한 점도 특징이다.
 
장소별로는 △남산공원과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등 공원 80곳 △삼청로와 다산로 등 가로 107곳 △한강·중랑청·안양천을 비롯한 하천변 21곳 △원효녹지대를 포함한 녹지대 11곳 △항동철길 등이다.
 
올해 새로 추가된 장소는 5곳이다. 올해 새로 개장한 중구 서소문역사공원 산책로를 비롯해, 연트럴파크로도 유명한 경의선 숲길 2개 노선, 은평구 창릉천변, 동작구 동작대로 등이다.
 
녹음길은 서울의 산과 공원 누리집, 웹서비스 ‘스마트서울맵’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서울맵 웹서비스는 지도 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돼 있고, 클릭하면 위치 및 주변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서울시는 여름 녹음길을 주제로 한 ‘서울 여름 녹음길 사진 공모전’을 진행한다. 서울 시민 누구나, 서울의 여름 녹음길을 직접 촬영한 사진으로 참여하 수 있다. 세부 사항은 오는 12일 ‘내손안에 서울’ 공모전 코너에 안내할 예정이다. 선정되면 서울시장 상장과 함께 소정의 시상품이 제공되며, 서울시 홍보에 활용하게 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이 도심에서도 숲속처럼 짙은 녹음을 만끽하도록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을 선정했다”며 “사무실이나 집에서 가까운 녹음길을 직장 동료나 가족과 함께 걷는 것도 무더운 여름을 상쾌하고 건강하게 보내는 좋은 방법”이라고 추천했다.
 
서울숲.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