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으로 상생…디지털 전환 지원
입력 : 2019-07-02 10:45:19 수정 : 2019-07-02 10:45:19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이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활동으로 상생 실천에 나서고 있다.
 
두산은 1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대한상공회의소,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두산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올해 안으로 10여개 협력사 생산 현장에 로봇자동화 공정, 제조실행시스템(MES), 제품수명주기관리(PLM) 등의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가 추진될 예정이다.  
 
스마트공장 구축에 들어가는 비용은 두산이 50%, 정부가 30%를 각각 지원한다. 이어 오는 17일엔 협력사가 부담할 비용 20% 중 절반을 경상남도 지자체 예산으로 지원하는 협약을 맺어 협력사 부담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1일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열린 ‘㈜두산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협약식의 참석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금기 대한상공회의소 상무, 민은식 ㈜두산 커뮤니케이션 상무, 고근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본부장, 이규현 한국생산성본부 본부장. 사진/두산
 
이외에도 두산은 중소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두산 각 사업부문 120여개 협력사와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며 동반성장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특히 내년부터 주 52시간 근로제를 실시하는 중소 협력사를 위해 생산성 혁신, 노무, 법무 관련 컨설팅 및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근로자 1인당 10만 원의 상생 격려금 및 건강검진비용 등을 지원하고 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