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소식 궁금하면 ‘뉴스룸’으로… 커뮤니케이션 채널 신설
영상 콘텐츠 중심 소통… “정보와 재미를 한 곳에”
입력 : 2019-06-03 10:27:17 수정 : 2019-06-03 10:27:17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그룹은 3일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대외 커뮤니케이션 채널 ‘두산뉴스룸’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포털사이트 검색창에서 ‘두산뉴스룸’을 검색하면 접속할 수 있다.
 
두산뉴스룸에선 두산그룹 관련 소식을 가장 빠르게 만나볼 수 있다. 각 계열사 사업과 관련된 정보는 물론이고 두산 사람들의 사는 이야기, 두산의 사회공헌활동, 두산베어스 야구경기 이면의 모습 등 두산에 관한 크고 작은 정보를 한데 모았다.
 
카테고리는 △보도자료를 비롯한 최신 소식을 담은 ‘뉴스’ △직접 기획 제작한 영상 콘텐츠인 ‘두산픽처스’ △사내 이모저모를 다루는 ‘인사이드’ △사진과 영상 다운로드를 제공하는 ‘미디어 자료실’ 등 4개로 구성돼 있다.
 
두산그룹이 새로 오픈한 대외 소통채널인 ‘두산뉴스룸’의 메인화면. 사진/두산
 
이 같은 콘텐츠를 통해 두산뉴스룸이 지향하는 방향은 ‘정보’와 ‘재미’다. ‘두산픽처스(Doosan Pictures)’는 두산 이야기를 다양한 형식의 영상으로 담아서 재미 있게 정보를 제공한다. 일반 대중이 쉽게 접하기 힘든 각종 사업을 쉽게 풀어내고, 직원들의 사는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 두산의 비즈니스와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한다. 유튜브 플랫폼에도 ‘두산픽처스’라는 이름의 채널을 함께 열었다.
 
두산뉴스룸에는 3일 현재 영상 8편이 공개됐다. ‘두산 직원들은 정말 곰 같을까?’라는, 다소 엉뚱한 질문이 던져진 영상에서는 주니어 직원이 30년 이상 근무하며 두산 역사를 꿰고 있는 고참 부장과 ‘만담 형식’으로 123년 역사 속 ‘두산과 곰의 인연’을 재치 있게 풀어냈다. 
 
제품 개봉기인 ‘언박싱(Unboxing)’ 영상도 등장한다. 주인공은 시가 5억 원이 넘는 두산인프라코어 40톤급 굴절식 트럭이다. 노르웨이서 생산돼 국내에선 해당 트럭을 쉽게 볼 수 없지만, 실물과 똑 같은 미니어처 제품을 통해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다. 제품을 소개하는 ‘곰미’ 캐릭터는 현란한 손짓으로 트럭을 다루며 제품의 실제 사양과 특장점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
 
‘드론 비행시간이 2시간이라면 가능해지는 일들’이라는 영상은 짦은 비행시간의 한계를 극복해 2시간 비행을 가능케 한 드론용 수소연료전지 이야기를 시원한 비행화면 속에 담았다. 이밖에 두산밥캣 원격조종 트랙 로더를 통해 장애를 극복하고 새 삶을 열어가고 있는 캐나다인 브라운 씨의 이야기, 과학 창의력을 높이는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한 중학생과 두산베어스 치어리더 인터뷰도 공개했다.
 
뒤이어 공개될 영상도 기대를 모은다. 두산인프라코어 사원이 굴착기 자격증에 도전하는 ‘브이로그’, 재기 넘치는 신입사원들의 솔직 담백한 인터뷰 등을 준비해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두산뉴스룸은 두산에 관심 있는 모든 사람과 소통하기 위한 공간”이라면서 “젊은 감각의 재미있는 콘텐츠로 두산의 제품, 사람, 역사, 문화, 사회공헌 등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