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 행사, 5일간 코엑스에서 열려
노사정, 산재 사망사고 절반 감축 위해 합심
입력 : 2019-07-01 10:00:00 수정 : 2019-07-01 10: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제52회 산업안전보건의 날을 맞아 오늘부터 5일간 코엑스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5월 8일 서울 강남구 개포시영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열린 10대 건설사 안전경영 선언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제52회 산업안전보건의 날 기념식을 1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정부는 매년 7월 첫째 주 월요일을 산업안전보건의 날로 정하고, 그 주를 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으로 설정해 국민들에게 안전의 중요성을 알리는 다양한 행사 실시해왔다. 
 
이날 기념식을 시작으로 오는 5일까지 5일간 서울 코엑스에서는 '함께 지킬 안전, 모두가 누릴 권리'라는 주제 아래 △산업재해 예방 유공자 포상 △국제 안전보건 전시회 △사고사망 절반 줄이기 등 최신 안전보건 쟁점 세미나(총 34건) △산업재해 예방 우수 사례 발표(14건) △다양한 국민 참여 행사가 개최된다. 
 
특히 올해 국제 안전보건 전시회에는 ‘안전보건 일자리 박람회’를 새롭게 구성해 안전보건 관련 기관과 기업 등에서 채용 상담과 신규 채용을 진행하는 등 안전보건 분야의 구직자들에게 취업 관련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국민 참여 행사로는 우리 사회 안전을 주제로 한 특집 강연 ‘세바시(세상을 바꾸는 시간)’, 안전 연극, 이야기 공연, 외국인 안전 퀴즈 대회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국민과 함께 소통하고 누리는 강조 주간 행사가 되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기념식에는 고용노동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한국노동조합총연맹,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안전생활시민연합 등 노사정과 유관 기관의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해 산재 사망 사고를 줄이기 위한 의지를 다짐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의 현장 정착과 건설업 추락사고의 집중 관리 등 산재 사망사고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며 “기업은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전적으로 책임지는 자세를 갖고, 노동자는 안전에 보다 주의를 기울여 더 안전한 일터가 되는 데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