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DMZ에서 만날 것…우린 특별한 '케미'있어"
"제재해제 서두르지 않을 것…서두르면 문제 생겨"
입력 : 2019-06-30 13:46:20 수정 : 2019-06-30 13:46:2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국경지역(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것"이라며 "우린 좋은 관계를 만들었고, 서로 잘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저와 김 위원장 간 많은 분노가 있었으나 갑자기 사이가 좋아진 형국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입국시 상황을 설명하고 "(주한 미국)대사의 영접을 받으며 들어올 때 '굉장히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지금 일어나는 다양한 상황, 특히 한국과 북한 간 반목적인 상황 때문에 문제가 있고 많은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 한국에 들려 문 대통령을 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어제 생각은 여기까지 왔으니 김 위원장에게 인사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생각해 이야기하니 반응이 왔다. 사실 이 부분은 처음부터 원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언론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에 특별한 성과가 없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을 겨냥해 "유해송환이 있었고, 인질구출이 있었다. 핵·미사일 실험도 없다"면서 “미디어의 잘못된 정보를 듣고 '뭘 한거냐'는 이야기를 하는데, 사실 굉장히 많은 일이 이뤄졌다"고 반박했다. '하노이 결렬'에 대해서도 "좋은 회의였고, 협상의 일부였다"고 긍정 평가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달리, 자신과 김 위원장에게 설명하기 어려운 '케미스트리'가 있어 그간의 회담이 성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대북제재는 아직 해제되지 않았지만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며 "이란도 서두르지 않을 것이다. 서두르면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