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폴란드·스웨덴으로 전략 수출컨소시엄 파견
입력 : 2019-06-17 12:00:00 수정 : 2019-06-17 12: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6일간 폴란드 바르샤바, 스웨덴 스톡홀름에 중소기업 9개사로 구성된 전략 수출컨소시엄을 파견해 총 141건 5312만9000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상담을 통해 현장에서 2건의 업무협약(MOU)과 샘플계약이 성사됐다. 
 
폴란드는 중동부 유럽에서 시장 규모가 가장 크고, 인접 국가로 재수출이 용이한 지정학적 이점이 있다. 스웨덴은 한국산 소비재 수출이 증가하고 있어 중소기업이 반드시 공략해야 할 시장으로 꼽힌다.
 
이번 전략 수출컨소시엄은 문재인대통령의 경제외교 활동을 중소기업 수출 다변화와 해외시장 개척 기회로 활용할 목적으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진주시와 비지니스 파트너십으로 통합해 추진했다. 폴란드 20개사, 스웨덴 43개사를 각각 파견했다. 이번 전략 수출컨소시엄 파견으로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46건, 192만9000달러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95건, 5120만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6일간 폴란드 바르샤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수출 컨소시엄을 파견해 중소기업 제품 수출 상담회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중기중앙회
 
기초 화장품을 주로 생산하는 오름가족의 이홍기 대표는 "바르샤바와 스톡홀름에서 많은 바이어들과 릴레이 상담을 진행했다"면서 "특히 스톡홀롬에서는 A사와 현장에서 향후 거래에 대한 MOU를 체결하는 등 현지 시장에 수출확대 기대가 높다"고 말했다.
 
방음 및 방진 제품을 생산하는 NSV 이재준 팀장은 "유럽은 높은 기술력이 뒷받침돼야 진출 가능한 시장이기 때문에 반대로 기술력에 자신있는 기업은 반드시 진출해야하는 시장이다"면서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현지 시장에 바로 유통 가능한 바이어들과 상담했기 때문에 기대가 크다"고 했다.
 
박미화 중기중앙회 무역촉진부장은 "우리 중소기업은 내수침체와 대외무역환경 악화로 이중고를 겪고 있어 수출판로 개척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여러 신흥시장으로 전략 수출컨소시엄 파견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