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발생…농식품부 긴급 회의 개최
북한 자강도 우시군 북상 협동농장서 발생
입력 : 2019-05-31 08:22:55 수정 : 2019-05-31 08:22:55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처음 발생한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자강도 북상협동농장 발생위치 자료/세계동물보건기구(OIE) 제공
 
31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북한이 지난 30일 OIE(세계동물보건기구)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음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ASF는 치사율이 100%에 이르며 바이러스 생존력이 매우 높은 가축 질병이다. 예방 백신도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과거 아프리카와 유럽에서 발생하다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몽골·베트남 등 아시아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국내 유입 가능성도 커졌다.
 
OIE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 ASF 발생건수는 1건으로, 지난 23일에 북한 자강도 우시군 소재 북상협동농장에서 신고됐고 25일에 확진 판정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협동농장 내 사육 중인 돼지 99마리 중 77마리 폐사·22마리 살처분 했으며, 북한 내 이동제한, 봉쇄지역 및 보호지역의 예찰, 사체·부산물·폐기물 처리, 살처분, 소독 등의 방역조치를 취했다고 OIE는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8시 차관 주재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접경지역에 대한 현재까지 방역상황을 재점검하고 차단방역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 오후 2시부터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통일부, 환경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경기도, 강원도 등 관계기관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현 상황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