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넘은 군산·대구 5개 노후산단 지역거점 키운다
국토·산업부 '산단 경쟁력강화사업' 선정…스마트기술로 경쟁력 강화
입력 : 2019-05-27 14:30:41 수정 : 2019-05-27 14:30:41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조성한지 20년이 넘은 군산과 대구, 동해, 정읍, 충주 등 전국 5개소에 있는 노후 산업단지(산단)이 국비 지원을 통해 지역성장 거점으로 다시 태어난다.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노후산단을 지역산업의 혁신거점과 지역경제의 활력소로 탈바꿈하겠다는 취지다.
 
 
27일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사업' 지구로 군산 국가산단, 대구달성 일반산단, 동해북평 국가·일반산단, 정읍제3 일반산단, 충주제1 일반산단 등 노후산단 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사업은 착공 후 20년 이상 경과한 산업단지가 대상이다. 선정된 산단은 교통시설 재정비, 주거·복지·문화·안전시설 확충, 산업공간의 효율적 개편, 연구개발 역량 강화 등을 위해 지원한다.
 
선정된 산단은 국비 지원과 용적률·건폐율 상향 같은 입지규제 완화 등 각종 특례를 지원받게 된다. 산업부는 공장 재건축, 입주업종 고도화 등 산단 구조 구도화사업에 집중하고, 국토부는 도로·주차장 등 기반기설 확충 등의 산단 재생사업을 지원하는 식이다.
 
먼저 군산·군산2 국가산단은 미래형 신사업 혁신단지로 추진한다. 중소형선박 기자재 품질고도화센터, 자동차 연구센터 등을 통해 주력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새만금개발과 연계한 발전방안을 구상한다는 계획이다.
 
대구 달성1차 일반산단은 근로자친화형 미래형 산단으로 꾸려진다. 사고위험 도로 개선 및 스마트 주차장 설치, 공원 조성 등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임대형 지식산업센터를 설치하는 방식이다.
 
동해 북평 국가·일반산단의 경우 해양심층수 특화 산단으로 조성한다. 해양심층수 공급라인을 구축해 유망산업을 유치·육성하는 것이다. 정읍제3 일반산단의 추진 목표는 활력이 넘치는 샘고을 혁신산단이다. 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해 역량을 강화하고 활력문화거리를 조성한다.
 
정부 관계자는 "노후거점산단 경쟁력강화사업은 각 부처별 산단 지원사업을 통합·연계해 동반상승 효과를 제고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이번에 선정된 지구는 산업부, 국토부가 힘을 모아 최초로 추진하는 경쟁력강화사업인 만큼 노후거점산단 경쟁력 강화의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