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정당…정치공세 중단하라"
법원, 지명 무효 신청 기각…장진영 "사무총장·정책위의장 선임에도 적용 가능"
입력 : 2019-05-24 17:34:02 수정 : 2019-05-24 17:34:0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임재훈 사무총장은 24일 법원의 지명직 최고위원 무효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과 관련해 "처음부터 최고위원 지명은 확정적으로 유효했기 때문에 하태경 최고위원이 법리와 당헌 등을 무시한 부당한 정치공세를 펼쳤다"며 "부당한 정치공세에 대한 사과와 더 이상의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임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장진영 당대표 비서실장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과 당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소모적 공방은 멈추고 당을 하루빨리 정상화시킬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비서실장도 "세 분의 최고위원이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을 선임하는 과정에도 협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데, 그 부분에도 적용될 수 있는 판결"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지난 1일 주승용 의원과 문병호 전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하자 서울남부지법에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하고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이에 서울남부지법은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에 대해 "이 사건의 최고위원 지명은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 구성에 관한 것으로서 정당으로서의 자율성과 자치가 최대한 보장 받아야 하는 사안"이라고 판결했다.
 
바른미래당 임재훈(오른쪽) 사무총장과 장진영 당대표 비서실장이 24일 국회에서 지명직 최고위원 소송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