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투쟁 대상된 모빌리티 신산업
카풀 이어 타다도 퇴출 대상…서울개인택시조합, 여야 당사 앞 집회
입력 : 2019-05-24 15:00:35 수정 : 2019-05-24 15:00:35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풀 서비스로 시작한 승차공유 모빌리티 신산업이 정치 투쟁 대상이 되며 흔들리고 있다. 신구 산업의 상생 방안을 모색해야 할 때, 택시업계의 전방위적인 정치권 압박이 이어지는 중이다.
 
24일 서울개인택시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다음달 20일 타다 퇴출을 위한 대규모 집회를 준비 중이다. 조합은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 집회를 시작으로 자유한국당(23일) 등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치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정치권이 나서서 타다 서비스를 불법으로 규정하라고 촉구 중이다. 정치권으로부터 타다 정지와 관련한 답변을 얻지 못할 경우 전국 규모의 대규모 집회를 열 것이라 공언했다.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은 지난 20일 광화문 집회에 모인 조합원에게 "각 당의 책임당원으로 가입할 것"을 독려하며 조합의 정치 세력화를 주장하기도 했다.
 
택시 단체들은 과거에도 이와 유사한 방식을 진행해 카카오 카풀 서비스를 무산시킨 바 있다. 국토교통부, 민주당, 택시 4개 단체, 카카오모빌리티가 참여한 카풀·택시 사회적대타협기구는 지난 3월 업계 합의안을 마련했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모빌리티 갈등을 해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택시업계가 합의안 마련 이전에 이면에서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카풀 금지 법안 동의서를 받아 논란이 됐다. '전국 카풀 금지 법안 통과 관련 지역별 의원 동의서 징구 현황'에 따르면 지역구 의원 249명 가운데 159명이 동의서를 제출했다.
 
이러한 택시 단체의 정치적 움직임은 스타트업계의 불만을 키우고 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지난 17일 사회관계망서비스에 "타다를 반대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수입이 얼마나 줄었는지, 준 이유가 택시요금 인상 탓인지, 불황 때문인지, 타다 때문인지 데이터와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해야 한다"며 "근거 없이 정치적 목적 때문에 타다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쏘카는 현재 서울개인택시조합의 직접적인 공격 대상이 된 타다를 운영 중인 VCNC의 모회사다. 한 스타트업 관계자는 "새로운 서비스를 반대하려면 이를 뒷받침할 타당한 근거를 가지고 와서 함께 논의를 해야 하는데 무조건 반대만을 주장하니 답답하다"며 "모든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려는 모습들에 스타트업도 지쳐간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서울시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열린 서울개인택시조합 '7차 불법 타다 끝장 집회'. 사진/뉴시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