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회 추경예산 1조8902억 증액…26조2633억 규모
경제활성화·미세먼지·안전 등 방점
입력 : 2019-05-03 12:49:44 수정 : 2019-05-03 12:49:44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1조8902억원 늘어난 26조2633억원 규모의 제1회 추경예산(안)을 3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일반회계 1조7987억원 및 특별회계 915억원이 증액됐다.
 
임종철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도청에서 브리핑을 하고 “추경안의 핵심은 민생경제 지원 및 경제활성화, 미세먼지 저감 등 도민 안전과 건강권 확보”라고 말했다. 도가 제출한 추경예산은 △일자리·소상공인 지원 등 민생경제 예산 최우선 반영 △미세먼지 등으로부터의 도민 건강권 확보 △도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소방·안전분야 투자 확대 △복지서비스 확충 △도 재정 체력 강화 등에 집중한 것이 특징이다.
 
도는 먼저 ‘일자리·소상공인 등 민생경제 지원 및 경제활성화’를 위해 878억원을 반영했다. 폐기물 불법처리 감시원 운영 등 안전과 단속 일자리 예산에는 133억원을 편성했다. 청년취업 지원과 인력양성을 위해서는 청년면접수당 75억원·숙련 건설기능 인력양성 30억6800만원 등 총 130억6800만원을 배정했다.
 
경기시장상권진흥원 설립(58억)을 비롯,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환경개선 등에는 71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새롭게 도입한 규제샌드박스 신청기업 지원을 통한 기업 규제 부담 경감 등에는 106억원이 책정됐다. 도는 경기 침체에 취약한 영세 소상공인과 경제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80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할 예정으로, 지난달부터 시행 중인 지역화폐와 함께 골목시장에 활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기지역화폐 발급 지원을 위한 예산은 35억원을 추가했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 등에는 405억원을 배분했다. 대표적으로 친환경자동차 구매와 수소연료 전기차 보급, 미세먼지 제거용 살수차 지원 등에 282억원을 쓸 계획이다. 정부 추경 확정 전 선제적 대응을 위한 예산은 213억원이다. 이 가운데 전기버스 구입 사업은 도비 부담 의무가 없는 국비사업이지만, 친환경 전기버스 도입 권장을 위해 자체 도비 54억원(179대)을 포함했다.
 
소방 등 도민 안전 강화를 위한 예산은 612억원이다. 세부적으로 소방관서 신설 및 이전 347억원(18개소)과 소방청사 내진보강 72억원, 소방헬기 사고예방 장치 설치 9억원 등이다. 고시원·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소화기·화재감지기 보급 등 생활안전 분야 예산은 27억400만원으로 정리됐다.
 
복지서비스 확충을 위한 예산은 3371억원을 반영했다. 복지분야는 ‘행복주택·기존주택 매입임대사업’ 등 주거복지 1124억원, ‘아동수당 지급·어린이집 운영지원’ 등 영·유아 보육 분야 963억원, ‘장사시설 설치·장애인 활동급여 지원’ 등 기초 복지 관련 분야 709억원, ‘친환경 농축산물 급식’ 지원 238억원, ‘중증 응급환자를 위한 고압산소챔버 지원 및 도립정신병원 운영’ 등 공공의료서비스 관련 206억원 등이다.
 
도의 재정건전성 강화를 위한 ‘재정안정화기금’은 636억원으로 조율됐다. 도는 지난 3월 주택 매매 거래량이 작년 대비 절반으로 줄었고, 재정분권 및 지역상생발전기금 출연 연장과 특례시 설치 등 도 재정을 압박하는 요소들이 늘고 있는데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예산안은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경기도가 1조8902억원 늘어난 26조2633억원 규모의 제1회 추경예산(안)을 3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임종철 기획조정실장이 이날 도청에서 ‘2019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