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동양·ABL글로벌자산운용 M&A 성공
지주 재출범 3개월만에 첫 M&A
입력 : 2019-04-08 08:45:33 수정 : 2019-04-08 08:45:41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우리금융지주(316140)가 재출범 3개월 만에 첫 인수·합병(M&A)에 성공했다.
 
우리금융은 지난 5일 중국 안방보험그룹과 협상을 끝내고 동양자산운용 및 ABL글로벌자산운용(옛 알리안츠자산운용)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1월11일 우리금융 출범 후 약 3개월 만에 이뤄낸 첫 번째 M&A 성과다. 우리금융은 1등 종합금융그룹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한 비은행 확충 전략이 신속하게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자산운용업은 자기자본이익률(ROE)이 연 10% 이상으로 수익성이 양호하고 인구 고령화에 따른 자산관리수요 증대 등 앞으로도 안정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그룹 계열사와 운용 노하우 공유 및 펀드상품 공동개발로 시너지를 창출하고 고객에게 보다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그룹 가치를 한층 제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2000년 출범한 동양자산운용과 ABL글로벌자산운용은 지난해 말 수탁고 기준 각각 13위, 29위의 종합자산운용사로 차별화된 투자 전략 및 강점을 통해 높은 시장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우리금융의 브랜드와 네트워크를 활용할 경우 단기간에 톱(Top) 5 수준으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우수한 운용인력과 탁월한 운용실적을 보유한 동양자산운용과 ABL글로벌자산운용을 성공적으로 인수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자산운용사 인수를 시작으로 앞으로 부동산신탁, 캐피탈, 저축은행을 비롯해 증권사, 보험사 등으로 비은행 사업포트폴리오 범위를 확장해 종합금융그룹으로서의 위상과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오른쪽)이 지난 5일 뤄젠룽 동양생명 사장과 동양자산운용 및 ABL글로벌자산운용(옛 알리안츠자산운용)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우리금융지주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지훈

친절한 금융 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