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반기문,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 수락"
반기문 "미세먼지 문제, 정파나 이념 문제 아냐"
입력 : 2019-03-17 15:20:28 수정 : 2019-03-17 15:27:1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7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발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어제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반 전 총장을 만나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에 관해 대화를 나누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부대변인에 따르면 노 실장은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달하고 반 전 총장에게 위원장직을 공식 요청했다. 이에 반 전 총장은 "기후변화 등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루어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반 전 총장은 "미세먼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으나 단기간에 해결하긴 어려운 과제여서 국민의 기대에 못미칠까 부담과 걱정이 있다"면서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범국가기구는 제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등까지 폭넓게 포괄할 수 있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 3월8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을 제안하고 위원장에 반 전 총장을 추천한 것을 문 대통령이 수용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 반 전 총장과 노 실장은 기구 성격과 활동에 대해 대략적인 의견을 나누었고, 구체적인 조직구성과 운영 및 출범시기 등에 대해서는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17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