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바뀌는 도로표지판…글자는 더 ‘크게’, 영문 표기는 ‘통일’
관계기관·전문가·시민 모여 이용자 중심 도로환경 논의
입력 : 2019-03-13 18:19:09 수정 : 2019-03-13 18:19:09
[뉴스토마토 최주연 기자] 앞으로 도로표지판의 글자는 커지고 영문 표기는 통일된다. 고속도로 표지판에는 문화재 등 관광지 안내가 들어갈 예정이다.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14일 공청회를 열어 관계기관과 전문가, 시민들과 도로표지판 개선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날 공청회는 정부의 도로표지판 개선안 발표를 비롯해 서울대 교통공학과 이영인 교수의 사회로 토론이 진행된다.
 
이번 개선안은 이용자 중심의 도로환경 조성이 핵심이다. 주요내용은 △고령 운전자의 도로표지 시인성 향상을 위한 글자크기 확대 △고속도로내 관광지 안내 확대 △외국인 운전자의 혼란 해소를 위한 영문표기 통일 등이다.
 
도로표지 글자크기는 22cm에서 24cm로 확대된다. 고령 운전자의 의견을 수렴해 기존 도로표지판에서 여백을 조정하고 글자크기를 늘리기로 했다.
 
또 고속도로 표지판엔 경주역사유적지구나 안동 하회마을 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들을 안내한다. 운전자의 혼란을 막기 위해 출구전방 1.5km 지점에 픽토그램을 적용한 '관광지 안내표지판'을 별도로 설치한다.
 
도로표지 내 영문 표기도 지명 특성에 따라 분류해 통일하며 △자연지명 △문화재명 △도로명 △행정구역명 △행정기관명 △인공지명 등 6개 항목 안내시설로 분류하는 기준을 정립한다. 지금까지는 동일지명에도 서로 다른 영문표기법을 적용한 사례가 많았다. 가령 '한강'의 영문 표기는 'Hangang', 'Hangang River', 'Han River' 등으로 제각각이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와 관계기관 협의, 또 온라인 의견 수렴을 거쳐 최종안을 확정하겠다"며 "올해 하반기 중 도로표지규칙과 지침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주연 기자 juvongy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주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