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관리종목 지정 가능성 없다" 일축
입력 : 2019-03-13 13:44:39 수정 : 2019-03-13 13:44:39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메디포스트(078160)가 13일 시장에 나온 관리종목 우려에 대해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날 메디포스트의 주가는 회사측이 관리종목 지정을 막기 위해 거래소에 유예신청을 했다는 소식에 장중 크게 출렁였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4년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이 아니어서 관리종목 지정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거래소 규정에 따르면 4년 연속 영업손실이 발생한 기업은 관리종목으로 지정되고 관리종목 지정 후 1년간 영업손실을 해소하지 못하면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대상에 들어간다. 그러나 거래소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되어 있는 메디포스트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별도기준 2015년 351억원의 매출과 11억 5200만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상장관리 특례적용 신청과 관련, 금융당국이 올해부터 적용키로 한 제약바이오 관리종목 지정 유예 특례제도의 신청 기한이 올해 말까지여서 이에 대한 준비를 진행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