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재인정부 장관 지명자, 청문회서 철저 검증"
입력 : 2019-03-09 15:39:35 수정 : 2019-03-09 15:39:3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9일 문재인정부 2기 개각 인사들에 대한 청문회를 앞두고 '송곳 검증'을 예고하며 장관 지명자들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장관 인사에서 민생과 외교·안보 실정 책임을 묻는 교체없이 이를 방치하는 문재인정권의 몽니만 재확인됐다"며 "문재인정부의 인사는 망사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의 '국민 무시' '민생 무시' '외교·안보 무시'의 심각한 수준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며 "새로 교체된 7명의 장관 지명자의 면면을 살펴보면 전문성과 적재적소의 인사원칙이 실종된 '내 사람만 쓰는 코드 인사'로 요약된다"고 말했다.
 
장관 지명자들을 꼬집어 비판하기도 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사드배치하면 나라가 망한다고 했던 분이 통일부 장관으로 지명됐다"며 "김연철 지명자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전세계가 의심하는 상황에서 '창의적 해법'으로 대북제재를 풀겠다는 강성 햇볕론자라고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진영 행안부장관·박영선 중기부장관 지명자는 다음 총선 공천 포기의 대가 교환으로 보일 뿐"이라며 "전문성을 논할 수준이 못된다"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무자격 장관 지명자들을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오른쪽)이 지난해 7월 국회에서 열린 당 초선의원 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