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폄훼 발언' 의원 징계 '미적'
윤리위원장 사퇴로 징계 지연…의원총회도 논의없이 마무리
입력 : 2019-03-05 15:24:04 수정 : 2019-03-05 15:24:1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5·18 폄훼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 처리를 미적거리고 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이들에 대한 조속한 징계를 촉구하고 있지만 황교안 대표가 징계 문제에 여전히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며 시간을 끄는 모습이다. 
 
한국당은 5일 국회에서 황 대표 취임 이후 첫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5·18 폄훼 발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대해 별다른 논의 없이 마무리했다. 5·18 폄훼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서 제명 결정을 받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 동의 표결 안건은 아예 의총에 올리지도 않았다.
 
한국당은 이 의원과 함께 윤리위에 회부됐던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 수위가 정해지면 같이 절차를 밟겠다는 방침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의 추가 징계를 살피면서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도 줄곧 "윤리위의 절차와 결정을 지켜보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혀왔다. 1차적 판단을 윤리위에 맡기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김영종 당 윤리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해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는 더욱 늦어질 전망이다. 특히 황 대표는 윤리위원장 재선임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당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B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빨리 윤리위를 열어 전당대회로 멈춘 징계 절차를 진행하는 게 올바르다"고 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5·18 망언에 대해서 당내에서 명확하게 징계를 하겠다, 아니면 우리는 감싸겠다, 이런 답변이 이제 필요한 시점"이라며 5·18 폄훼 발언 의원들의 징계에 대한 황 대표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