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월, '미세먼저 저감' 노후석탄발전 가동 중단
보령 1·2호기, 삼천포 5·6호기 등 4기 대상…호남 1·2호기 제외
입력 : 2019-02-28 12:47:29 수정 : 2019-02-28 12:47:29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정부가 미세먼지가 심한 봄철인 3월부터 6월까지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을 중단한다. 
노후 석탄발전기 및 봄철 가동중지 대상 현황.자료/환경부
 
28일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3~6월 가동중지 대상 석탄발전소는 30년이 지난 6기 중 보령 1·2호기, 삼천포 5·6호기 등 4기다. 삼천포 1·2호기는 동일 발전소 내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삼천포 5·6호기로 대체해 가동중지를 시행하는 것이다. 현재 운영 중인 호남 1·2호기는 안정적인 지역 내 전력 계통 유지를 위해 대상에서 제외했다. 
 
정부는 노후석탄 4기 가동 중단에 따라 초미세먼지(PM 2.5)는 1174톤이 감축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작년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량의 5.1%에 해당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실제 미세먼지 농도 개선효과 분석을 위해 가동중지 발전소 주변지역의 농도변화를 측정하고 배출량 통계분석 및 대기질 모형 등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예기치 못한 수요의 급증 및 기타 발전기 고장 등에 대비해 발전기 정비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능력을 확보하고, 비상시에는 긴급 가동할 수 있도록 기동 대기상태를 유지하고 필수 인력도 배치할 계획이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