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리무진 출시…전장 290mm 늘려
입력 : 2019-02-19 09:20:27 수정 : 2019-02-19 09:20:2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는 19일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해 판매에 돌입한다. 
 
실내는 B필러가 250㎜, 후석도어가 40㎜ 연장돼 실내공간(레그룸)이 총 290㎜ 늘어나 동급 최대 수준의 여유로운 공간이 확보됐다. △리무진 전용 퀼팅 패턴 △투톤 스티어링 휠(투톤 내장 컬러 적용 시) △블루와 브라운 투톤의 리무진 전용 컬러가 추가되는 등 고급스러움이 강조됐다.
 
특히 G90 리무진 시트에는 최고급 럭셔리 차량에 사용되는 '세미 애닐린 가죽'이 기본 적용돼 한 차원 높은 고급감을 제공한다. 세미 애닐린 가죽은 염료를 사용해 원피에 염색한 후 표면에 애닐린 염색제를 덧입힌 가죽이다. 
 
후석 탑승객을 위해 서류나 신문 등 자주 사용하는 책자를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는 매거진 포켓을 더해 편의성과 실용성을 강화했다. 
 
제네시스가 19일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했다. 사진/제네시스
 
아울러 항공기 1등석 시트처럼 버튼 하나만 누르면 △독서 △영상 시청 △휴식 등 다양한 착좌 모드로 변형이 가능한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는 미끄러짐 없이 부드럽고 안정되게 몸을 감싸는 최상의 안락감을 제공한다. 
 
G90 리무진은 타우 5.0 V8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425마력(ps), 최대토크 53.0kg·m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정부 공동고시 연비기준 복합연비는 7.2㎞/ℓ다. (AWD, 19인치 타이어 기준)
 
G90 리무진은 프레스티지 1개 트림만 단독으로 운영되며,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1억5511만원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G90 리무진 모델은 고급감을 강화하고 최상의 실내 공간을 완성했다"며 "제네시스 브랜드는 고객의 삶에 긍정적 변화를 만들기 위한 당당한 행보를 펼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G90 리무진의 내부 모습. 사진/제네시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